[ 최원길 ]

안녕하세요? 오늘 재가입한 대전의 최원길입니다.

지난 연말 스피커가 바뀐 후 소출력 진공관 앰프를 사용해야겠다는 핑계로... 6BM8 Wiki 앰프를 들여서 사용해보고, PCL86 초삼결 앰프를 만들어 본 후, 소형 싱글 앰프쪽으로 좀더 다가가 본다고 1626 삼극관 앰프까지 만들어 보았습니다. 결과는 막귀인 제게는 제법 만족스러웠고요..

이제는 직열관 맛을 봐야겠다는 생각에 검색을 하다보니 직열관은 직열관인데 5극관인 러시아산 4P1L이라는 진공관이 눈에 띄더군요. 일본에서 싱글앰프를 만든 사례도 있고 판매도 하는군요.( http://www.single-ended.com/4P1L-SE.htm )

소출력이고 러시아산이라 일단 저렴하게 구할 수 있었고요.. 겉모양도 그럴 싸 했습니다. 8핀관이지만 다리는 가늘어서 록탈 소켓을 사용해야하는데요.. 전에 C3g 프리앰프 만들 때 구해 두었던 여분이 2개 있어서 그냥 사용하면 되었으므로 더욱 잘된 일이었습니다.

샤시는 근래 사용하여 익숙한 캐나다산 소형 알루미늄 다이캐스팅 샤시를 사용하기로 하였습니다.

진공관이 도착한 후 히터 버닝 작업을 해보니 진공관이 일단 불은 들어왔는데... 불빛이 거의 안보이는군요. 약간 실망감이 생겼습니다. 그래도 가는 데까지 가봐야지 어쩌겠습니까? 5극관이지만 3극관 결속 회로를 이용하여 제작을 하기로 하였습니다. 그러면 직열 3극관 비슷한 느낌이 들지 않을까하는 기대를 가졌던 것이지요... 그래봐야 그 느낌을 잘 모를게 뻔하지만 말입니다.

직열관이다보니 히터쪽에 좀 신경을 써야한다해서 Eleparts에서 소형 레귤레이터를 구했습니다. 해외에서는 직열관 전용 레귤레이터 보드를 제법 고가에 판매하기에 좀 부담스러웠고요.. 제가 구한 물건 정도면 스펙상 문제가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었습니다.

샤시의 큰 구멍들이 뚫리고 뒤쪽의 단자들을 설치하고 앞쪽에는 스위치와 볼륨을 달고나니 대강 모양이 잡히는군요.. RCA 단자쪽부터 배선을 시작해서 어스 모선을 설치하고 내부에 설치된 러그판들을 이용하여 전원부 배선, 출력 트랜스포머 선 정리, 초단관, 출력관 부분, 1차적으로 전원부 전압 조정 까지 마치니 거의 올 때까지 왔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이 단계에서 마침내 스피커에 연결해 보았습니다. 아뿔사 엄청난 험이 나네요.. 한단계 한단계 차근차근 밟아 왔는데 뭐가 잘못 됐을까요아무리 생각해도 언뜻 생각나는 부분이 없었는데요.. 나중에 보니 볼륨쪽의 그라운드 선이 어스모선에 연결되지 않았군요.. 가장 기본적인 부분을 빼먹었었네요.. 주요 작업을 하루에 끝냈으면 이런 일이 없었을텐데 여러 날에 걸쳐 조금씩 하다보니 결국 이런 일도 생기는가 봅니다. 그래도 직장인이 이런 일을 하루에 할 수는 없으니 어쩔 수 없는 일이지요.. 간단히 전선하나를 연결하니 험은 깜쪽 같이 사라지고.. 마침내 멋진 음악이 흘러나오는군요.

4P1L 싱글앰프가 소리를 내기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았지만 소리는 정말 만족스러웠습니다. 마치 LP를 들을 때 MM 카트리지에서 MC 카트리지로 바꿨을 때의 느낌과 비슷하다고나 할까요...

그런데 처음 스위치를 켤 때마다 스피커에서 딱 또는 퍽하는 잡음이 들리는군요.. 처음에는 평활용 콘덴서에 남아있는 전류가 흐르면서 생기는 현상인가 하는 생각을 했었는데요.. 100uF짜리 두 개에 전류가 남아있어야 얼마나 남아있겠습니까? 약간의 시간이 지나면 전부 방출되고 없을터.. 그래도 몰라서 블리더 저항을 하나 달아보았습니다. 그래도 잡음은 여전하더군요..

곰곰이 생각해보니 직열관이라는 특성으로 인해 그런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조사를 해보니 그런 용도의 Soft Start 회로들이 도입되기도 하더군요.. 공간적으로도 Soft Start 회로가 도입된 레귤레이터를 다시 구해서 달 수는 없을 것 같아서 사용할만한 회로를 찾아보니 할로겐 램프보호용 회로가 있더군요.. MOS-FET와 부품들 몇 개를 이용하는 간단한 회로여서 작은 만능기판에 조립하면 될 듯했습니다. 간이로 연결하여 테스트해보니 전압강하도 없고 훌륭히 작동하였습니다 

만능기판위에 최대한 작게 만들어 앰프 벽면에 FET를 고정하는 방식으로 설치하고 히터용 레귤레이터로 연결되는 선을 연결하니 아직까지는 아무 문제없이 잘 작동하는군요.. 당연히 잡음도 없어졌고요..

아직 평활회로쪽은 단촐히 구성한 상태로 작동시키고 있는데요.. 잡음이 거의 없기 때문에 추가적인 작업이 거의 불필요할 것 같아서 당분간은 그냥 사용해 볼까 합니다.

올해 만든 3가지의 싱글앰프들 가운데 가장 훌륭하다고 감히 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오늘 재가입 후 살펴보다보니 4P1L에 관한 내용이 있어서 반가운 김에 졸작이지만 만든 내용을 올려보았습니다. 이미 다른 카페에 올렸던 내용을 편집하여 올린 것이지만 양해바랍니다. 제가 귀도 예민하지 않고 이론에도 약하고 해서 탐구적으로 기기를 만들지는 못합니다.. 만든 후에 전압정도만 체크하는 수준이라 제대로 만든 것인지도 잘 모르겠습니다만 제 수준에서 음악듣기에는 무리가 없어 보입니다.

즐거운 오디오 생활하시기 바랍니다.


00-2015-0323 4P1L Heater Burning 0010-1.jpg

4P1L 히터에 전원을 연결해 보았습니다. 약한 불빛이 보이는군요.. 약간의 실망감이... 

01-2015-0424 4PiL SE AMP 0006-1.jpg

대략적인 모양을 잡아 보았습니다. 트랜스커버안에는 85코어에 감은 전원트랜스와 쵸크가 장착됩니다. 트랜스 커버에 뭔가 색을 칠하면 좀 나을 것도 같지만.. 그냥 두고 먼저 가기로 합니다.

02-2015-0507 4P1L SE 0009-1.jpg

배선의 첫단계로 RCA 단자와 입력선택 스위치에 배선을 하고 스피커 단자의 (-)측에 그라운드와 연결할 굵은 동선을 연결하였습니다.

03-2015-0507 4P1L SE 0016-1.jpg

출력트랜스는 앰프케이스 상부면적이 좁아서 아랫쪽에 둘 수 밖에 없었습니다. 트랜스의 리드선들이 어지럽군요...

04-2015-0515 4P1L SE 0014-1.jpg

고압부의 정류용 다이오드, 출력관 히터용 직류회로가 설치되었고.. 초단관의 히터 결선까지 이루어졌습니다. 

05-2015-0508 Heater Regulator 0001-1.jpg

히터용 소형 레귤레이터입니다. 하나당 2A의 전류는 감당하니 4P1L의 히터를 정전압으로 달구는데는 아무 부담이 없을 것 같습니다. 수평으로 설치할 공간이 없어서 세워서 설치해야했으므로 설치후에는 전압 조정이 어려울 것 같아.. 다른 전원 장치에 연결하고 4P1L의 정격 히터전압인 4.2V가 출력되도록 맞춰 놓은 후 장착하였습니다.

06-2015-0530 4P1L SE Amplifier 0002-1.jpg

히터용 Soft-start 회로 부착전 상태입니다. 지난 번 조립상태에서 B전압 조정을 하고 전압강하용 저항에 걸리는 부담을 줄이기 위해 좌우 채널을 분리하여 저항을 연결함으로써 발열을 줄이고자 하였습니다.

07-2015-0530 Soft Start Circuit Test 0003-1.jpg

만능기판을 이용하여 최대한 작게 만든다고 만들어보았습니다. 지연시간을 약간 늘리기 위해 테스트시보다 전해콘덴서를 하나 더 병렬로 연결하였습니다. 현재상태에서 전압이 상승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은 6~7초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08-2015-0530 4P1L SE with Soft Start Circuit 0001-1.jpg

출력관 히터용 Soft-Start 회로까지 설치된 앰프의 내부 모습입니다.

09-2015-0522 4P1L SE 0005-1.jpg

눈을 부라리고 보면 진공관이 불빛이 좀더 잘 보입니다. 앰프가 본격적인 일을 하는 이 단계에서는 열이 제법 나는군요.. 1626보다는 훨씬 많은 열을 토해내는군요. 진공관소켓주변에 방열용구멍들을 좀 뚫어줬어야했나 봅니다. 이제 뭐 어쩔 수 없지요.. 그렇지만 치명적일 것 같지는 않습니다.

10-2015-0522 4P1L SE 0007-1.jpg

위용이라고 하기는 뭐 하지만 정상적인 소리를 내고 있는 앰프의 모습입니다. 내부의 전압조정, 약간의 배선정리, 평활용 콘덴서를 좀더 보강하면 완료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금으로서는... 앞면의 글씨모양의 구멍은 제 이름을 부각시키기 위한 것이 아니라 바람구멍이 필요할 것 같은데 그냥 뚫으면 심심하니 이니셜 모양으로 뚫었는데 좀 아닌 것 같습니다.

11-6N1P-4P1L SE-2.png

일본 사이트 ( http://www.single-ended.com/4P1L-SE.htm )에 게재된 4P1L 회로입니다. 저는 2차 전압 220V인 트랜스를 사용하였으므로 전원부의 회로 정수가 좀 달라졌고요.. 출력관 히터에도 전용 레귤레이터를 사용하였으므로 좀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초단부에는 제가 여러가지를 가지고 있는 12AT7 계열을 사용하였습니다.






[ 다이매니아 ] 2015.06.04 18:01:46
재 가입인사 하시자 마자 바로 자작기를 멋지게 올려주셨네요^^
얼마전에 김준성님께서 4P1L을 소개해주셨는데, 싱글앰프를 선보여주시네요~
상세한 자작기 감사드립니다^^
[ 김준성 ] 2015.06.04 20:08:17
4P1L 소개 글 이후 바로 제작기를 올려주셨네요^^
절묘한 타이밍입니다. 콤팩트한 케이스에 잘 집어넣으셨네요.
멋진 제작기 감사합니다^^
[ 최원길 ] 2015.06.05 08:39:59
4P1L에 관한 소개를 먼저 해주셨고 마침 저도 최근에 앰프를 만들어보았기에 올려보았습니다.
졸작을 좋게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메르스 조심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Copyright © 2001-2017 DIYMania.NET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