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원길 ]

안녕하세요? 대전 사는 최원길입니다.   

제게 오디오는 그냥 음악을 듣기 위한 도구라는 생각으로 그리 열정도 없고 그냥 그냥 최소한으로 구색만 갖춰서 그럭저럭 살고 있었습니다. 귀도 그리 까다롭지는 않으니 대강 대강 살면 되는 일이었습니다. 다만 스피커가 출력을 좀 요구하는 편이라 출력이 큰 앰프들이 몇 번 드나들었지요. 게중에는 트랜스가 약간씩 우는 물건들이 있기도 했습니다. 출력이 높으니 부하가 좀 걸리고.. 만들어진지도 꽤나 되었으니 절연도 좀 느슨해져서 그럴 것이라고 이해를 하기도 했습니다.

사용중인 파워앰프는 ADCOM 5802인데 이 물건도 역시나 트랜스에서 약간씩 우는 소리가 불규칙적으로 나곤 했습니다. 조용했다가 조금 소리가 나다가 그런 식이었지요.. 원래 토로이덜 트랜스가 전원에 민감한 것은 잘 알고 있었지만 모든 트랜스가 그런 것은 아니었으니 이 물건이 문제인가보다 하고... 그냥 음악 들으면 큰 문제는 없으니 그대로 가려고 했었는데 2년전쯤 DC filter라는 물건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정보를 접하고 긴가민가 했었습니다만 정보들을 좀더 들여다보니 이해가 좀 가서 한번 만들어보기로 했습니다. 회로가 어려운 것도 아니고 부품도 다이오드와 전해콘덴서 몇 개가 전부였으니까요. 브릿지 다이오드는 부품통에 있었고 전해콘덴서만 몇 개 추가로 구했습니다.  

그런데 이참에 언제가 사용해본다고 구해두었던 차폐트랜스까지 한 번 써보자는 생각을 했고 거기에 EMI filter까지 달아보자는 쪽으로 정리를 해보니 그렇게 만든 유사한 제품들도 있더군요.. 가격들도 웬만한 앰프 가격정도는 되는 것 같기에 뭐 저리 가격이 센가 하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사실 차폐트랜스는 크지 않은 용량인데도 크기도 있지만 그 무게가 엄청났습니다. 말이 차폐트랜스지 1차입력 전압과 2차 출력전압이 동일한 복권트랜스인 것이지요.. 이 크고 무거운 물건을 담아둘 케이스가 필요해서 알루미늄 프로파일과 판재를 이용하여 케이스를 주문 제작하였습니다.

출력측에는 콘센트를 6개를 설치하였는데 2개는 EMI Filter만 거치 것, 2개는 EMI FilterDC Filter를 거친 것, 나머지 2개는 EMI FilterDC Filter를 거친 후 복권트랜스를 통한 전원이 출력되도록 구성하였습니다. 샤시용 전용콘센트도 제대로 된 것을 구하려다 보니 가격이 꽤나 하더군요.. 그쯤에서는 그냥 DC Filter로 정리하고 말 걸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조금 굵은 선들을 까고 연결하는 노가다도 있었고... 콘덴서 몸체 잘못 만져서 220V 전기도 통으로 먹어보고(분전반의 차단기가 내려가더군요. 제 일생에 두 번째로 강한 충격이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만들어진 물건은 누가 봐도 고철덩어리였습니다.

집에서는 결코 환영받을 수 없는 그런 물건이었고 예전 같으면 도저히 집안에 들일 수 없는 물건이었지만 요즈음은 그냥 넘어가주는 편이라 일단 입주는 되었습니다. 마침 눈에 안 띄게 숨길 수 있는 공간이 있어서 자리를 잡고 몇년이 가도 들여다보지 않는 오디오 뒷골목을 한번 훑어 전원선을 연결하고 보니...

앰프가 조용해진 것으로 보아 DC Filter의 효과는 확실하였습니다. 나머지 기능은 그 효과를 확인하기 어려운 것 같습니다. 그 외 다른 특별한 문제가 없기 때문이지요.

그렇지만 그냥 제 귀가 못 알아 먹을 뿐이지 이미 효과는 충만하다고 믿기로 했고 지금까지 잘 지내고 있습니다. 또한 그 때의 일을 계기로 시중에 유통되는 전원관련 장비들의 가격에 대해 어느 정도 이해가 가는 계기가 되기도 했습니다.

 

오늘은 어제 보다는 좀 낫군요..

즐거운 여름휴가 되시기 바랍니다.


1-차폐트랜스 0032.jpg

케이스를 꽤나 크게 만들었는데도 트랜스를 넣고 나니 남긴 공간이 넉넉하지는 않았습니다.

2-차폐트랜스 0021.jpg

뒷면에 DC 필터 회로와 노이즈 필터를 설치하였습니다.

3-차폐트랜스 0009.jpg

앞면에는 전원 출력용 콘센트와 전원 스위치 및 램프식 스위치를 사용하면 하나로 줄일 수 있었지만 어디선가 떼어 놓은 멋지고 조작감이 좋은 스위치가 있어서 그냥 사용해 보았습니다.

4-차폐트랜스 0035-1.jpg

모든 부품 및 장치가 설치되고 배선이 완료된 후의 내부 모습입니다.

5-차폐트랜스 0046-1.jpg

완성후 케이스 상부에는 이동시 편리하도록 손잡이를 달아 놓았습니다.

6-2013-0120 Audio system 0004-1.jpg

왼쪽 스피커 왼쪽 뒷부분에 완성된 전원장치를 숨겨 놓았습니다.





[ 한종희 ] 2015.08.04 15:38:31
잘은 모르겠지만 열정이 대단하십니다.^^
[ 다이매니아 ] 2015.08.04 17:20:47
멋지네요^^ 열정이 없다고 하셨는데, 정 반대로 보이십니다^^
언제나 그렇듯 자작의 진수를 보여주시는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대전에 계신대 한번도 뵙질 못했네요 ㅠㅠ
[ 이정화 ] 2015.08.04 17:26:03
헐...엄청나 보이는군요..^^
[ 허웅 ] 2015.08.05 00:28:05
프로파일을 이용하여 케이스 아디어가 참 돋보입니다. 
그냥 열정으로는 불가능한 시스템인데요.. ^^
[ 양경화 ] 2015.08.05 09:28:35
대단한 열정 이시지요. 그런데 전면에 볼트미터 가 있으면~
[ 최원길 ] 2015.08.05 12:27:06
가끔 뭔가에 홀려서 이것 저것 만들어보기는 했는데요.. 그게 지속되지는 않으니.. 열정 같지는 않습니다..^^
애시당초 레귤레이션을 할 것은 아니었으니 볼트미터는 생각도 안해봤는데요..
양경화님 말씀대로 달아놨으면 좀 심심치는 않았을 것 같습니다.

요즈음은 저방에서 앰프 켜는 일도 별로 없습니다.
그냥 거실에서 진공관 싱글앰프와 튜너로 주로 음악을 듣는 정도입니다.
TV 볼 때는 또 꺼야하고요..
밤늦은 시간에는 위아래집 눈치보느라 또 어렵고요...
이래저래 음악듣는 시간은 얼마 안되는 것 같습니다.
[ 권도성 ] 2015.08.05 13:42:12
프로파일을 이용한 케이스를 저도 생각하고 있었는데 참고가 되었읍니다. 프로파일 조인트 부속이 많아서 조합이 많이 나오더군요. 꾸미기에 따라 달라 질것 같은데 아주 깔끔하게 마감 하셔서 감탄하고 있었읍니다.
[ 최원길 ] 2015.08.05 22:00:35
프로파일 부분의 기획은 제가 했으되 작업은 제가 한 것은 아닙니다..^^
Copyright © 2001-2018 DIYMania.NET All right reserved.